Sang From Hong Kong (Prod. by Sid Frio) (Feat. 김태균)

Sid Frio&Mark Antoniio 2018.10.01 32
Verse 1) Mark Antoniio
Pass me some drank 
and a pen
Then point me out 
an mc to offend
I'm at em like parasites 
through ya dick hole
While takin a piss in open 
water out in the Amazon
Where you so decide to swim
Rip his arms from its sockets
Wave 'Hi' to Sid 
wit his limbs
He sends me beats to 
murder at my disposal
So when this came through 
figured it's only right 
that I go postal
Shoutout my Korean connect 
we doin it global
Vibin like old folk, 
everything organic
All my ninja want 
in return is my vocals
Sip saki shitfaced 
at ya nearest dojo
Drunken Master of Ceremonies
Should sell yachts 
the way I showboat
Oh so many MCs
This side east side 
Los Angeles
Claiming they've 
top tier sixteen
But niggas don't want 
smoke nor steam
Suppose I hung up 
the microphone
Canceled upcoming shows
Translate these 
bars in Braille
Hell you still wouldn't be
able to touch my flow
Post apocalyptic
Best describes 
this gifted gab
Play my track '28 Days Later'
make sense of the bars like
Oh Snap!
I'm over ya fitted
They wonder why niggas 
can't fathom a sentence
Antoniio think he indigenous
Scalping the likes of these 
ignorant niggas and bitches
If sky is the limit, 
they lying my nigga
See mine is extended, 
I'm talking infinite
When I pen a written, 
they proclaim me number 1
How in the fuck did I 
wind up a digit
See at this rate 
I'm the dopest nigga 
you ain't know existed
Penmanship on parking 
enforcement, write my
niggas these meal tickets
Balls deep first day we meet
Her pussy weak but 
we still kick it
Westside nigga favor the east
Thought your flow was
beast now you feel different
Kill that noise
You've no choice but to 
peep game and bare witness
If we talking bars,
I mights well be 
serving a life sentence
Split this verse in one take
Ironically TakeOnes 
in the building
Signed Mark Antoniio,
I came to pillage 
and eat children

Verse 2) 김태균
내게도 술을 건네줘 
어차피 좀 꿈틀거리다가 
죽을 건데 뭐 
정신 잃고 놀아보자 
홍대 힙합 클럽에서 
오늘 밤의 공연진 녹색 
이념의 김태균
이 밤을 장식하지 
나 아직까진 신선하니
수많은 아재 퇴물 
꼰대들의 시선 받지 
이런 시건방진 새끼 
얼마나 하는지 보자 
근데 내 미래도 똑같은 
취급 인걸 알지 
돈의 노예들 사이 정신병자 
같은 노래를 하지 
어릴 적 들어왔던 한국 
수많은 래퍼들 같이 
돈 보다 더 중요한 무언갈 쫓아 
이 문화에 대한 사랑이 
날 바꿔놨지만
이 바닥에서의 난 이방인
아님 악당이지 시작부터 
이미 엇나갔지 
진짜 같은 거 몰라봤지 
나무뿌리부터 달랐지 
내가 지금 피부 따위나 
얘기 하자는 게 아니잖아 
내가 다르단 건 
이 머리에 주입된 
단어들 못 벗어나고 
그건 어쩌면 본질에서 
동떨어졌다고
타협이라 생각한 거 
의외로 당연하고 
보여주고 증명할 거 
통장 잔고 중요하고 
목걸이 그리고 손목에 시계 
멋부리기는커녕 
불편해서 못 걸치네 
옷걸이엔 엄마가 고른 옷뿐이지 
전부 이 바닥이 중요하다고
보는 것들이지 
죽이는 랩 죽이는 음악 
물론 죽이지만 
단지 올라가기 위해서라면 
못 죽이지 난 
조연도 아닌 거야 만약 
할리우드 영화
라면 이 음악 안의 나 역시
총 맞아 죽는 역할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