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 2018.10.01 3,216
두렵고 강하고 절실했던 
나의 다짐들이
아직까지 내 남은 삶에 
큰 도움이 
할 수 있는 하고 싶은 
할 수 없는 기준도 없는 게
남의 하루를 막 깎아내며 
날 커 보이게 해

오늘도 나는 나에게 
많은 핑계를 해댔고
스스로 만든 서러운 
하루에 갇혀서

그렇게 나는 내일도 
변하지 않겠지 
몇 번을 깨져도 같겠지 
내가 기대가 안 돼
나 뭐 잠깐은 변할 수 있겠지 
결국엔 다시 똑같겠지 
내가 이해가 안 돼

두렵고 강하고 알 수 없는 
나의 이 다짐들이 
아직까지 내 남은 삶에 
큰 도움이 안 돼

네가 겪은 불행은 
사실 큰 위로가 됐고
나보다 힘들고 슬픈 사람만 
찾아내며 용기를 내

그렇게 나는 남들과 
다르다 믿겠지 
밤이 되면 또 난 괜찮겠지 
내가 용서가 안 돼
나 뭘 어떻게 변해야 하는지 
모르면서 또 난 깨닫겠지 
그래서 기대가 안 돼

왜 두렵고 강한지 
이젠 알 것 같은 다짐들이
나의 하루 내 남은 삶은 달라질 수
매거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