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 걸어가

이문세 2018.10.25 716
조금씩 무뎌지나 봐 
계절이 바뀐 줄도 모르고
어느새 달라진 찬바람 아침 공기를 
어색하게 끌어안고
이렇게 변해왔나 봐 
시간이 가는 줄도 모르고 
거울에 비친 내 모습이 
어딘가 낯설게 보여, 흐리게 보여
멀리 걸어가 지금 여기에 모든 게
 변해버린 여기에 다시 돌아가
그때 그곳에 모든 것이 그대로 있는 
내 자리에
조금씩 달라져 왔어 모두가 
떠난 줄도 모르고 어느새
낯설어진 풍경에 시간은 
계속 어색하게 흘러가고
이렇게 변해가나 봐 
어디로 가는 줄도 모르고 
거울에 비친 내 모습이 어딘가 
낯설게 보여, 흐리게 보여
멀리 걸어와 지금 여기에 
모든 게 변해버린 여기에 
다시 돌아가 그때 그곳에 
모든 것이 그대로 있는 나의 자리에
멀리 걸어와 다시 돌아가 
그때 그곳에 모든 것이 
그대로 있는 나의 자리에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