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잎

신진주 2018.10.26 116
말을 해봐도 소릴 쳐봐도
천 번을 애원해도
우리 인연은 여기가 끝인 거더라
 
아닐 거라고 다시 빌어도
가시 같던 그 목소린
메아리 되어 모질게 찌르는구나
 
사랑했던 날 lie 구겨진 내 이야기
행복했던 날 lie 모두 거짓말
한 순간의 꿈 같은 날 
모두 부질없는 기억은
찬바람 겨울 내리는 빗물 같더라
 
달이 기울고 해가 지나도
지울 수 없는 것은
잠시 환하게 빛나던 그 시절 우리
 
눈을 감으면 다시 보이는
환상 같던 그때에 넌
애써 비우고 비워도 그대로 구나
 
사랑했던 날 lie 구겨진 내 이야기
행복했던 날 lie 모두 거짓말
한 순간의 꿈 같은 날
모두 부질없는 기억은
찬바람 겨울 내리는 빗물 같더라
 
이 짧은 날 이 짧은 세상에 태어나서
한 사람만 한 사람만 허락된 건지
생에 다 못한 사랑 여기 두고 갈테니
기억해줘 내 맘 너 만을 그리다 
 
난 난 사랑에 울고 웃어
행복했던 날 난 지울 수 없어
하루하루 날 웃게 한 
정말 꿈같던 모습
이젠 다 시들어버린 꽃잎이구나
이젠 다 시들어버린 꽃잎이구나...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