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RL (설) 2018.12.05 661
오늘은 특별한 날이라며
거리를 걸어봐도
주변엔 아무것도 없죠
 
나무에 걸려있던 빛들과
별은 다 사라졌고
하루는 벌써 끝나가네
 
올 것 같던
좋던 일은 오지 않고 
옛날의 기억들은
다시 내게 기대를
부풀려보지만 결국

다음은 이러지 않길 바래
 
사람들 많은 곳을 가봐도
괜히 또 울적해져
거리에 서서 생각하며
  
올 것 같던  
좋던 일은 오지 않고 
옛날의 기억들은
다시 내게 기대를
부풀려보지만 결국

다음은 이러지 않길 바래
 
어릴 때 그 선물들은
이제는 오지 않고
오기만을 기다렸던
눈길 속에 산타는

지금도 없네
  
다 같이 있던
그 곳을 가면

달라질 것 같아서
눈 길을 밟아가면
 
불은 켜져
 
모닥불을 피워놓고
그곳에 둘러앉아
얼굴들을 마주 보며
있던 눈 속의 밤은

다시 또 올까
 
좋던 일은 오지 않고 
옛날의 기억들은
다시 내게 기대를
부풀려보지만 결국

다음은 이러지 않길 바래
 
어릴 때 그 선물들은
이제는 오지 않고
오기만을 기다렸던
눈길 속에 산타는

지금도 없네
매거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