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숨 (Teaser 1)

수영 (SOOYOUNG) 2018.12.20 132
어김없이 찾아온 겨울은 
조금 다를 거란 기대에도 
여전히 같은 상황속에 
나혼자 같은 모습을 하고 

사람들의 뻔한 인사에도 
이젠 웃을 수 없을 것 같아 
아픈 마음을 모른척하고 싶어 
아주 잠깐이라도

헤메이는 이 한숨이 
얼어붙은 거리에 닿으면 
어디로든지 다시 걸어볼까 
아무일도 없던 것처럼 

어떤 길 어떤 꿈에선가 
눈이 부시게 빛나던 내가 
사라져가 멀리 

소리없이 지나간 계절에
나만 비켜가던 기적들이
한번은 내게 올거라 믿고싶어 
조금 느리더라도 
  
헤메이는 이 한숨이 
얼어붙은 거리에 닿으면 
어디로든지 다시 걸어볼까 
아무일도 없던 것처럼 

겨우 숨이라도 쉬는날
너무 늦지않게 찾아와줘 

헤메이는 많은 한숨들 
얼어붙은 마음에 닿으면 
마른 상처도 다시 피어날까 
봄이 돌아오는 것처럼

어떤 길 어떤 꿈에선가
눈이부시게 빛나던 내게
또 다가가 말해줘

어떤 길 어떤 곳에서도 
눈이부시게 빛난 순간이
있을거라고 다시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