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어놓고

순순희 2018.12.26 488
모두 깊게 잠드는 시간
남은 추억은
그리움마저 깨우고 말아

나도 모를 눈물이 흘러
굳지 못한 채
허전한 자릴 메우고 있더라

어느덧 쌀쌀해진 계절처럼
차가운 모습에
어떤 말도 하지 못했어 난

사랑해서 놓아줄게 라는 거짓말
나는 끝내 할 수 없을 것만 같은데 
옆에 있어 줄거라 믿던
모질었던 나의 욕심에
널 떠나 보낸 뒤 이제서야 참 후회돼

사랑해서 잊으라는 아픈 거짓말
조금도 헤아려 볼 수 없던 나인데
이별 안에서 불안해 하는 나를 안아줄
넌 어디 있니

아무렇지 않은지 아님 
아무렇지 않은 척을
하는지 오늘도 날 속힌다

사랑해서 놓아줄게 라는 거짓말
나는 끝내 할 수 없을 것만 같은데 
옆에 있어 줄거라 믿던
모질었던 나의 욕심에
널 떠나 보낸 뒤 이제서야 참 후회돼

사랑해서 잊으라는 아픈 거짓말
조금도 헤아려 볼 수 없던 나인데
이별 안에서 불안해 하는 나를 안아줄
넌 어디 있니

버릴 수가 없어
고이 모아두었던
너라는 조각들
아프게 날 찔러도 좋으니
사랑했던 그때로 다시
채우고 싶어

네 소식이 보이면 가슴이 아려와
그래도 난 네 발자국 따라 걷는다
그때 우연히 만난다면 
혹시 내게 돌아온다면 
더 바랄 것 없이 나는 네게 스며들어

너 없이 잘살던 사람 흔들어놓고
이렇게 떠나가버리면 나는 어떡해
내게 후회만 남겨주고 간 네가 다시 날
사랑해줬으면 해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