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는 날에

김민석 (멜로망스) 2019.03.06 854
얼어붙은 두 손 녹이던 
우리의 입김
나를 안아주던 그 온기까지

너와 함께 보내던 순간
그 시간들은
늘 따스하다 말해주고 싶었지

차가운 땅 위에 내리던
포근한 눈꽃처럼
얼었던 마음들도 덮어줬었지

나의 겨울이 따뜻했던 건
날 안아주던 너의 사랑이겠지
나를 따뜻하게 해줬던 건
날 사랑해준 마음의 온도였었지

사랑받고 있단 이유로
추워지던 계절은
점점 녹아가는 듯
나의 시간은
봄이 돼가고 있었지

나의 겨울이 따뜻했던 건
날 안아주던 너의 사랑이겠지
나를 따뜻하게 해줬던 건
날 사랑해준 마음의 온도였었지

추운 아침 깨우던
너의 환한 미소와
밤이면 설렜던 그날의 기억이
날 웃게 했었지

다시 봄이 오는 날에
내 눈앞에서 꽃이 또 피겠지만
내게 꽃을 보여줄 수 있는
그 한 사람은 너 하나뿐이란 걸

날 사랑해준 너 하나뿐이란 걸
따뜻함은 너였어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