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here

최정윤 2019.03.28 1,032
하루를 바삐 움직이는 사람들
지는 해를 바라볼 틈도 없이

정처 없는 발걸음을 옮기듯
힘이 쭉 빠진 채로 걷기만 하네

하나같이 날이 서있는 사람들
흐르는 강물을 바라볼 틈 없이

흔들리는 바람같은 눈빛들은
언제 쏟아질지도 모르는 비를 품고있어

이게 맞는건지도
모르는 끝도 없는 
길을 걷고만 있어 
달려가고만 있어

잘 알지도 못하는
어디론가 어두운
길을 걷는 것 같아
어디로 가는걸까 모두들

이게 맞는건지도
모르는 끝도 없는
길을 걸어야 했어 
달려 가야만 했어

잘 알지도 못하는
어디론가 어두운
길을 가는 것 같아
어디로 가는걸까 모두들
매거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