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옥상 (Feat. Charcoal)

달지 2019.04.19 481
주저앉아 허우적 대 또
그렇다고 내려 놓을 수도
지키고픈 웃음 뒤로 업고 
일어나 다시 저 위로 

Wake up with me now
Wake up with me now
시원한 바람에 실어내 
깊이 박혀있는 숨 전부 다, 전부 다

다 닮았어 인간관계 예술 사랑도
욕심낸다고 더 잘 되는 것도 아니고
내 것이 아닌 걸 탐해도
결국 부질없고
다 맞는 말이라 해도
뭐 진리는 아니고

오늘도 난 누군가에게
쏟아냈어 짜증을
근데 사실 나를 제 일 
힘들게 하는 건 사실 나거든
 잘하고 싶었는데 되는 일은 없고
내 친구에게 준 건 가시밖에 없고

그래도 찬 공기 좀 쐬니까 좀 낫다
모난 생각으로
나를 때리면서 미워해 봤자
아픈 마음으로는 누구도
안을 수 없다는 걸 아니까
가시가 안으로 거꾸로 자라는
못된 선인장 같아

좋게 생각해야 돼, 그래 그건 아는데
다들 이 정도 힘든 건
모두 안고 사는데
그냥 가끔 이 기분이 목을 졸라서
두 팔을 놓고 막혀오는 숨에 올라서

주저앉아 허우적 대 또
그렇다고 내려 놓을 수도
지키고픈 웃음 뒤로 업고 
일어나 다시 저 위로 

Wake up with me now
Wake up with me now
시원한 바람에 실어내 
깊이 박혀있는 숨 전부 다, 전부 다

어깨 힘 빼고, 숨 크게 들이켜
저 하늘 한번 쳐다보고 크게 내쉬어
보고 싶은 얼굴들을 떠올려봐
너무 애쓰지 말자 시간은 흘러

배워가는 중이야 날 알아가는 법
알아가는 중이지 날 사랑하는 법
가끔은 기분에 내가 잡아먹히곤 해
이겨내려고 싸우는 것도 종종 피곤해

얼마 만이야 머리가 시원한 게
그 정도는 잊어도 돼
다른 사람들 걱정은 그만하고 
내가 받은 상처들로 아파해도 돼

온전하게 나만 생각하는 일
다 꺼버리자 switch 깜깜하게
정전이 와도 저 달빛이 밝으니 
가라앉은 밤하늘은 우리가 채우니까

주저앉아 허우적 대 또
그렇다고 내려 놓을 수도
지키고픈 웃음 뒤로 업고 
일어나 다시 저 위로 

Wake up with me now
Wake up with me now
시원한 바람에 실어내 
깊이 박혀있는 숨 전부 다, 전부 다

난 늘 어제가 그리워
마음먹기가 쉽지 않아 손바닥을 뒤집어
어쩔 수 없는 것 들은 두고 올라와
지금 여기에 서서
내일의 우리를 만나러

그래 난 늘 내일이 두려워 
마음먹기가 쉽지 않아
손가락을 움직여
어쩔 수 없는 것 들은 두고 올라와
지금 여기에 서서
어제의 우리를 만나러

주저앉아 허우적 대 또
그렇다고 내려 놓을 수도
지키고픈 웃음 뒤로 업고 
일어나 다시 저 위로 

Wake up with me now
Wake up with me now
시원한 바람에 실어내 
깊이 박혀있는 숨 전부 다, 전부 다
매거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