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각달 (Long Ver.) (Teaser)

흐르는 눈물 끝에
늘 혼자였던 밤도 이제는
사라져가네 Oh
저 달은 밝아 뒤늦게 꺼내어
너에게 건네주네 여기

돌아선 나를 봐 저 멀리 퍼져가는 
고통 속에 넌 자리하는 걸
여기 그대론 걸
지쳐 쓰러져 간 뒤로 물러서 가
버티라는 너의 그 말에 나는

헤매이다 끝내 널 못 이겨
도무지 미워할 수밖에 없는
난 어디로 가야 하는지
내게 말을 해줘 Oh

의미 없는 반복 또 하루가
살며시 너의 곁에 멈춰 외쳐
날 사랑해달라고 미워하지 말아 달라고

하루가 지나고 한 달 그만큼 너는 어디로
너와 난 다른 거리로 있어 
희미한 불빛 사이로
까맣게 타버린 기억들론
더는 버틸 수가 없어 Oh

헤매이다 끝내 널 못 이겨
도무지 미워할 수밖에 없는
난 어디로 가야 하는지
내게 말을 해줘 Oh

의미 없는 반복 또 하루가
살며시 너의 곁에 멈춰 외쳐
날 사랑해달라고 미워하지 말아 달라고

헤매이다 끝내 널 못 이겨
도무지 미워할 수밖에 없는
난 어디로 가야 하는지
내게 말을 해줘 Oh

의미 없는 반복 또 하루가
살며시 너의 곁에 멈춰 외쳐
날 사랑해달라고 미워하지 말아 달라고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