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비 (단, 하나의 사랑 OST Part.1)

이문세 2019.05.24 963
마음을 누르는 고요함에 
메말라 사라진 따스함이
기적처럼 나에게로 돌아와 
하얗게 오르는 너의 꿈은
앙상한 웃음을 달래는 듯 
상냥하게 내 맘을 흔들고 있어
흔적없는 거리의 이방인처럼 
이리저리 헤매던 하루 하루
고단했던 마음들과 
간절한 기다림 끝에
고운 비가 소리 없이 
눈물 글썽이며 나를 적시운다
계절 끝에 멈춰있는 
너와 나의 시간들이
찬란하게 빛나는 한 줄기 빛처럼 
마음에 드리운다

흔적없는 거리의 이방인처럼 
이리저리 헤매던 하루 하루
고단했던 마음들과 
간절한 기다림 끝에
고운 비가 소리 없이 
눈물 글썽이며 나를 적시운다
계절 끝에 멈춰있는 
너와 나의 시간들이
찬란하게 빛나는 한 줄기 빛처럼 
마음에 드리운다

계절 끝에 멈춰있는 
너와 나의 시간들이
찬란하게 빛나는 한 줄기 빛처럼 음~ 
마음에 드리운다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