깍지손 (Feat. Mezzo-Soprano 유현주)

임철호 2019.07.22 75
찬란하게 빛나는 하늘 아래 
눈부시게 아름다운 그대여 
바라볼수록 웃음 짓게 해 그대를 담은 순간
시간이 멈춰도 좋을 것 같아   

서로의 손을 맞잡고 걸어가니
그 곳이 어디든 조금도 두렵지 않죠 
그댈 만난 후 나의 세상은 너무나 아름답죠 
이 모든 걸 그댄 내게 선물했죠 

황홀하게 펼쳐진 노을 아래 
어깨 기댄 하나뿐인 그림자 
세상은 온통 우리를 위해서 존재하는 것 같아
달콤한 꿈처럼 깨지 않기를 

서로의 손을 맞잡고 걸어가니
그곳이 어디든 조금도 두렵지 않죠 
그댈 만난 후 나의 세상은 너무나 아름답죠 
이 모든 걸 그댄 내게 선물했죠 

La La La ~ 

수놓은 별들이 서로 인사를 모두 마칠 때까지 
우린 맞잡은 손을 놓지 않죠 
빛이 어둠을 갈라놓을 때 까지 
너무나 아름다운
그대 그리고 나 

(우리) 서로의 손을 맞잡고 걸어가니
(세상) 그곳이 어디든 하나도 (전혀) 두렵지 않죠
함께한 날들 우리 기억 속 소중히 간직한 채 
우린 다음 여행을 기대해 오늘(지금)처럼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