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무리

유하나 2019.11.21 31
고요한 땅거미가 내려앉은 
별무리가 휘이 돌아
산등성이마다 반짝여
눈을 뗄 수가 없던
목이 빠져라 올려다보던
어둠이 경이롭게 느껴져 

빛이 하나씩 선연하게
늘 그 자리에 있던 네가
새삼 벅차올라 새삼 벅차올라

구름이 달을 삼키듯 휘감던 밤마저 
빛을 채 덮지 못하고
흘러가는 풍경이
새삼 그렇게 눈부셔

멍하니 순간을 새기고 담아 
멍하니 순간을 새기고 담아
한구석 자리하던 그늘을 몰아낸다

빛이 하나씩 선연하게
늘 그 자리에 있던 네가
새삼 벅차올라 새삼 벅차올라
빛이 하나씩 선연하게
늘 그 자리에 있던 네가
새삼 벅차올라 새삼 벅차올라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