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지고 나면

주예인 2020.04.24 58
어지러운 내 마음이 길을 잃어버리고 
문득 쏟아지는 기억 저편 너머로 
희미하게 떠오른 네 모습이 보여
참 무심하게 꽃은 피어나 나를 울려버리고 
왈칵 쏟아지는 기억 틈 사이로 
선명하게 보이는 우리의 모습들
 
아마 난 아직도 너와의 기억에 갇혀 
아무것도 할 수가 없고
아무리 내 맘을 달래봐도 
쉽지 않은 일인 것 같아
 
사람이 사람을 잊는다는 게 
이렇게 어려운 일일 줄은 몰랐어
그땐 몰랐어 그저 외면해버리면 
시간이 다 해결하는 줄 알았어 
미워하는 맘도 좋아하는 맘도 
차라리 다 사라지면 좋겠어 
봄이 지나고 꽃이 모두 지고 나면 
그때는 울지 않을 수 있을까 
 
결국 난 여전히 너와의 시간에 갇혀 
아무것도 할 수가 없고
시간을 달래고 달래봐도 
쉽지 않은 일인 것 같아 
 
사람이 사람을 잊는다는 게 
이렇게 어려운 일인 줄은 몰랐어 
그땐 몰랐어 그저 외면해버리면 
시간이 다 해결하는 줄 알았어
미워하는 맘도 좋아하는 맘도 
차라리 다 사라지면 좋겠어
봄이 지나고 꽃이 모두 지고 나면 
그땐 웃을 수 있을까
 
실은 나 말야 아직은 너를 
잊고 싶지 않은 건 아닐까 
사실 내 맘은 진짜 내 맘은 
 
사람이 사람을 좋아한다는 게 
이렇게 무서운 일일 줄은 몰랐어
그땐 몰랐어 마냥 좋던 그 순간이 
그대로 영원할 줄만 알았어
봄이 지나가고 꽃이 진다 해도 돌고 돌아 
봄은 또 올 텐데
시간이 흘러 다시 또 그때가 오면 
나를 울리는 봄이 오면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