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현 & 문성욱 2020.04.29 415
자그만 손에 꼭 잡고
사라질까 감추던

어두운 밤 내 꿈에 담긴
작은 널 닮은 별 하나

한참을 서성이던
어린 날 보며 미소 짓던
한없이 빛나던 너의 모습
그려본다

흐려진 하늘의 별빛처럼
가려진 새벽의 온기처럼

나 아름다운 이곳에 머물다
너를 비추는 밤이 되길

떠나간 시간에 뒷모습만
지나간 추억에 한 걸음만

나 언젠가 그 순간에 머물다
너의 마음속에 빛이 되길
아름답게

따스한 봄의 노래에
조심스레 감던 눈

어두운 밤 내 품에 안던
작은 널 닮은 별 하나

한참을 뒤척이다
잠든 날 보며 미소 짓던
한없이 빛나던 너의 꿈을
그려본다

흐려진 하늘의 별빛처럼
가려진 새벽의 온기처럼

나 아름다운 이곳에 머물다
너를 비추는 밤이 되길

떠나간 시간에 뒷모습만
지나간 추억에 한 걸음만

나 언젠가 그 순간에 머물다
너의 마음속에 빛이 되길

까맣게 타버린 내 안에 숨 쉬던
조각난 기억들을 붙잡고
멀어져만 가는 너의 그 모습을
멍하니 바라보며 멈춰있다

나 아름다운 이곳에 머물다
너를 비추는 밤이 될게

떠나간 시간에 뒷모습만
지나간 추억의 한순간만

나 언젠간 네 두 손을 붙잡고
너의 마음속에 노래할게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