덩그러니 (Remake Ver.) (MV Teaser)

이수영 2020.05.06 142
아쉬운 것 없이 무딘 사람인 척
미련 없이 보내 놓고
남은 사랑만큼 고통들도
웃음 뒤에 숨겨 놓았어

그깟 한 사람 따윈 떠난 건 나 사는 동안
가끔 걸리는 한낱 열병일 뿐
함께 했던 날들도 곧 흉터 하나 없이
아무는 가벼운 상처 자국이지만

지친 내 하루의 끝에 거울이 비춘
깊이 패인 상처에 난 눈물만 덩그러니
너무 그리워서 몰래 한번
그 이름 부른 뒤 다시 가리는 얼굴

이별해서 내게 자유로와진 척
이리저리 바빠지고
잊기 힘들어서 아픈 추억들을
농담처럼 늘어놓았지

그깟 한 사람 따윈 떠난 건 나 사는 동안
가끔 걸리는 한낱 열병일 뿐
함께 했던 날들도 곧 흉터 하나 없이
아무는 가벼운 상처 자국일 뿐

지친 내 하루의 끝에 거울이 비춘
깊이 패인 상처에 난 눈물만 덩그러니
너무 그리워서 몰래 한번
그 이름 부른 뒤 다시 가리는 얼굴

널 보낼 수 없는 날 알면서
날 믿는다 떠난 너

이제 조금씩 허술해진 가면
흘러내려 흉한 날 보겠지
그때쯤엔 조금이라도 아물어져 있어서
널 보면 숨지 않길
그때쯤엔 한번 너의 눈 바라볼 수 있도록
날 알아봐 줘
그때쯤엔 두 번 다시는 그 누구에게라도
상처 주지 말아 줘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