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

이민혁 2020.05.08 215
난 멍하니 걷다가 멈춰서
한참을 바라보다
눈물이 흘러내려
잘 지내고 있는 거죠
봄처럼 포근한 오늘
그날을 뒤돌아보며
살며시 눈을 감죠
잡아보려 애쓰던
그때 난 몰랐죠
내 모든 노력에도
결국 혼자 길을 걷고 있죠
그토록 아름다운 적 없던
그날을 기억하는지
저 별들이 여전한 게
날 더 아프게 해요
그대를 꿈꾸던 모든 밤도
황홀함에 눈물 흘린 아침도
바람처럼 지나가고
그날들이 내가 되어
오랜만에 음악을 듣다가
낯익은 그 멜로디
참 좋아했던 노래를 들었죠
그 노랫말들처럼
그때 우리 맘도
서로에게 조금만
닿았다면 난 어땠을까요
그토록 아름다운 적 없던
그날을 기억하는지
저 별들이 여전한 게
날 더 아프게 해요
그대를 꿈꾸던 모든 밤도
황홀함에 눈물 흘린 아침도
바람처럼 지나가고
그날들이 내가 되어
모든 시간 겹겹이 쌓이고
낙엽이 내려앉아
다시 걸어볼 때에 아름답게
미소 지을 수 있길
눈 내리던 그날의 오후도
그 저녁의 노을도
내 가슴속 모든 곳에
빼곡히 담아뒀죠
혼자 남겨져 아팠던 날도
꿈속을 허우적대던 그날도
늘 그렇듯 지나가고
그날들이 내 안에 남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