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에겐 쉽고 나에겐 어려운 일

정유진 2020.06.30 65
깊어가는 밤 지워버렸던 익숙한 번호
벌써 나 흔들려 마음이 소란해
이제야 겨우 너를 다 잊었는데
보고 싶다는 한마디에 무너져
미안했다고 기다렸다고 나를 달래도
내일이면 없던 말이잖아
끝까지 난 정말 네가 미운데
한땐 너무나도 사랑했던 너를 만나러 가
참 너에겐 쉬운 일 인가 봐
아니잖아 나에겐 너무 어려운 일이야
널 원망하는 맘 그보다 더 보고 싶은 맘
난 어쩔 수 없나 봐
마지막으로 널 믿었는데 아니었나 봐
알 것 같아 내 맘과 다른 걸
끝까지 넌 나를 아프게만 해
한땐 죽을 만큼 사랑했던 내게 이럴 수 있니
참 너에겐 쉬운 일 인가 봐
아니잖아 나에겐 너무 어려운 일이야
널 원망하는 맘 그보다 더 보고 싶은 맘
나도 어쩔 수 없나 봐
자꾸 흔들릴까 봐 겁이 나
이미 다 끝났잖아
날 잊어줘 더는 찾지도 말아 줘
미련조차 남기지 말고 모두 다 가져가
널 보고 싶은 맘 그보다 더 아파하는 맘
더 어려운 일인 걸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