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상처 주는 키를 우리는 모두 가지고 있어

김사월 2020.09.14 80
어느 날 해가 지는 것을 보면서
나 역시 그러하다고 생각했다
어쩌면 평생 괴롭고 싶은 거지
나는 기회만 되면
영혼을 헐값에 팔아
겉으로 보기에
그럴싸하면 그만일 사람이지

사랑했던 사람에게 주는 열쇠
그건 절대 쓰지 마 생각할수록
손에는 흐르는 땀과 금속 냄새
너의 머리카락을
만지고 느끼고 싶어
그럴 순 없지
방금 전 이 세상에서 사라졌으니
매거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