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

남승민 2021.01.08 101
돌아보면 그대로 주저앉을 것 같아
입술 깨 물고 달린다
차 한 잔의 여유도 나에겐 배부른 사치일 뿐
들풀처럼 모진 인생을 살지만
내 등을 토닥여 주는 바람 한 점 있어
그래도 살 만한 세상인 거죠

그 바람은 바로 당신 날 지켜주는 한사람
태양처럼 찬란한 내일을 만들어 가요
천년만년 당신과 행복하게 살고파
서로를 지켜주면서
비가 와도 좋아요
당신이 나의 지붕이니까

그 바람은 바로 당신 날 지켜주는 한사람
태양처럼 찬란한 내일을 만들어 가요
천년만년 당신과 행복하게 살고파
서로를 지켜주면서
비가 와도 좋아요
당신이 나의 지붕이니까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