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

양다일 2021.01.21 384
처음부터 그랬지 서로 닮은 게 많아
사소한 말투 행동 웃는 표정까지
자연스럽게 우린 가까워져
어색할 틈도 없이 매일 같이 만났지
끊길 새도 없이 쉬지 않는 얘기가
위로받는 것 같아서

손을 마주 잡으면 마음이 설레와서 
함께 거릴 걸으면 비추는 세상이
전부 같았던 그런 기분에

멀어져 가는 뒷모습에서
잊고 지냈던 우리를 봤어
바라만 보는데도
마음이 너무 아파
그 누구보다 가까웠는데
이제 더 이상 볼 수가 없어
그 이유만으로 아파

사실 나도 모르는 게 너무 많아
요즘 따라 내가 왜 이러는 건지
자연스럽게 변해가나 봐

손을 마주 잡으면 어색해진 기분에
함께한 순간마다 버겁기만 해서
잠시만 네가 없었으면 해

멀어져 가는 뒷모습에서
잊고 지냈던 우리를 봤어
바라만 보는데도 
마음이 너무 아파
그 누구보다 가까웠는데
이제 더 이상 볼 수가 없어
그 이유만으로 아파

잠깐일 거야 (그럴 때가 있잖아)
남은 시간을 (함께 지낼 텐데 우린)
당연한 듯이 말해 
난 널

너무 미안해 붙잡고 싶어
돌아서 버린 너를 보면서
말할 수가 없었어 
마음이 너무 아파
그 누구보다 가까웠는데
멈춰 선 채로 무너지고 있어
두 번 다시는 볼 수 없는걸
그 하나만으로 아파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