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자리

이우 2021.02.01 280
어느새 해는 저물어가고
하루가 어떻게 지난 건지
괜스레 초조해지고 복잡한 맘에
난 다시 혼자가 돼 

오늘은 약속도 없는 날
갈 곳도 정하지 못했는데
문득 떠오르는 사람 그게 너라서
애꿎은 하늘만 본다 

어제와 같은 자리에 난 여기 멈춰서 있어
오늘도 같은 자리에 하루를 버티고 있어
혼자 걷는 퇴근길에 추억이 또 밀려와
우리가 함께 했던 이 곳으로

무작정 버스를 타고
어디로 가는 지도 난 모른 체
옆자릴 바라보다 네가 없단 생각에
쓸쓸히 창밖을 본다 

어제와 같은 자리에 난 여기 멈춰서 있어
오늘도 같은 자리에 하루를 버티고 있어
혼자 걷는 퇴근길에 추억이 또 밀려와
우리 사랑했던 이 곳으로

햇살이 내리면 다시 가려진 너의 자리 
잠시라도 널 잊을 수 있었는데
어두운 발걸음 밤하늘 별빛처럼
내 맘에 넌 자꾸 떠오르네 여전히 넌

이젠 같은 자리에 돌아갈 순 없는 거니
이미 넌 다른 곳으로 날 두고 가버렸잖아
그리움에 돌고 돌아 다시 널 찾아왔어
우리가 사랑했던 이별자리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