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 (With 선우정아)

윤종신 2021.04.22 222
모처럼 나와 보았네
아직도 익숙한 거리
그렇게 잊기 위해서 피해 다닌
골목골목 낯익은 가게들
모처럼 마셔 보았네
그때와 똑같은 잔에
하나도 바뀌지 않은
그 의자와 그 향기와
날 알아보는 주인까지

시간이 멈춘 걸까
여긴 모두 그대로인데
창가에 비친 내 얼굴과
맞은편 자리는
이젠 초라하게 변해
이곳은 어울리지 않아
마침 흘러나온 그 때 그 노래를
다시 따라 해봐도
그저 내 목소리만이
무안하게 들려오네
비어있는 내 맞은편과
더 이상은 할 말 없어서
모처럼 나온 내 발길 돌리네

시간이 멈춘 걸까
여긴 모두 그대로인데
창가에 비친 내 얼굴과
맞은 편 자리는
이젠 초라하게 변해
이곳은 어울리지 않아
마침 흘러나온 그 때 그 노래를
다시 따라 해봐도
그저 내 목소리만이
무안하게 들려오네
비어있는 내 맞은편과
더 이상은 할 말 없어서
모처럼 나온 내 발길 돌리네

또 언제 나오게 될런지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