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지워진다면 사랑이 아니겠지 (2편)

너를 잊고도 지내봤어
다 지워낼 거라 생각했어
그래야 살아갈 수가
있을 것 같아서

서툴게 찾아왔던
우리의 사랑보다 더 서툴었던 
그 헤어짐이 지나간 뒤

가끔 네 얘기가 들려오면
곁에 있는 듯해
미안해 상처만 줬던
사랑이 나라서

쉽게 지워진다면
사랑이 아니겠지
그깟 눈물에 우리 사랑이
지워질 순 없잖아
아직은 혼자서라도
견딜 수 있지만
아파도 다시 써내려간다
널 그려 본다

너를 미워도 해봤었어
모든 걸 네 탓으로 미뤘어
그러면 편해질 수가
있을 것 같아서

지나보니 알게 되었어
익숙함에 속아 잃어버린
소중함이 바로 너라는 걸

항상 네가 생각이 날 때면
먼저 눈물이 나 
미안해 아픔만 남긴
사랑이 나라서  

쉽게 지워진다면
사랑이 아니겠지  
그깟 눈물에 우리 사랑이
지워질 순 없잖아 
아직은 혼자서라도
견딜 수 있지만  
아파도 다시 써내려간다 널 

우리가 만나고 또
사랑하고 헤어지고 지금
여기에서 아파하는 지금
네가 너무 그리워

나보다 더 괜찮다며  
네 옆에 있는 사람과
다른 사랑을 시작하고
또 행복할 수 있다면
깨끗이 잊어야 하는데
그게 참 잘 안 돼
수없이 지우고
또 지워내봐도

어떻게 내가 널 지워
어떻게 내가 너 아닌 
다른 사랑을 시작하고
또 행복할 수 있겠니
넌 완전히 지워버린
하찮은 사랑을
오늘도 다시 써내려간다 난
너를 잊고도 지내봤어
다 지워낼 거라 생각했어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