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 (Spring Time)

결론은 그거야 난 난놈이 아니었다는 걸
사회라는 조직에서 눈 밖에 난 놈이었다는 걸
20대 객기와 열정은 객사한 지 오래야
건진 건 쓸모없는 아집과 약간의 노련함
사기도 몇번 당하고 상처는 자주 덧나고
정주기는 겁나고 닳고 닳아보니깐 
그냥 그런가 보다 하면서
방관하면서 모든 세상일에 
딱 두 발 정도 뒷걸음쳤어

난 많이 식었어 이젠 모든 게 미적지근해
조금만 무리해도 몸이 뻑적지근해
내 앞가림 하기도 머리가 지끈지끈해서
방관이라는 고약한 버릇이 몸에 뱄어
잘 되던 일이 서로 욕심땜에 꼬였어
의심들이 사실이 돼가는걸 지켜보면서
난 자꾸 한걸음씩 물러서
말도 안 나오고 눈물만이 흘러서

무뎌지는 나의 칼날
흐려지는 나의 신념

철없던 시절 내 꿈속에 나는 
이상이란 용을 잡는 기사
세상의 고민 다 떠맡은 숨은 의국지사
아 근데 눈 떠보니까 
난 현실이라는 작은 집조차도
잘 관리 못하는 무능한 집사
아 점점 멀어져가
내 꿈과 현실의 격차는 점점 벌어져가
삶이란 치열한 전투속에 내 청춘은 죽었어
뜨거웠던 시간들은 추억속에 묻었어

뭐 또 새로 시작 하는게 겁이나
내 꿈과 미래는 이딴 식으로 접히나
영양가 없는 고민들은 내 시간을 폭식해
이상은 게으르고 쓸데없는 살만 붙어
유행감각은 예전보다 훨씬 무뎌
내 운은 비극적이게도 하루종일 묵념
입에다 풀칠이나 하며 살 수 있는 걸까
이러다 결혼이나 제대로 할 수 있는 걸까

느낄 수 있을 만큼 빠르게 변해간다
세상은 이런 거라고 위로해보지만
인정하고 싶지 않다 서러움에 눈물
한없이 흘러내린다 돌아오지 못할
강물처럼 흘러간다 다시오지 않을
아름다운 나의 청춘

어릴 땐 뜬구름이라도 잡았었지만
지금은 책임감이 먹구름이 돼 추격하고 있다
너무 많이 세상을 알아버린걸까 아니면 한치도
헤아리지도 못한 걸까
감정은 메말라서 남들 다 흘리는
눈물도 몇번을 쥐어짜야
눈꺼풀에 겨우 맺히고

날아갔어 무모한 객기도 넘치던 패기도
눈물처럼 증발했어 눈가에 주름만 생기고
무뎌지고 흐려져 나 때때로 부풀어져
만만하던 세상이 무서워졌어
나 또한 우리네 아버지들처럼
흐르는 시간과의 싸움에서 졌어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