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깃

써니 (SUNNY) 2021.07.14 18
스쳐 지나가네요
참 짧게도 그댄 머무네요
옷깃을 잡아주던 그대의 손끝
아련히도 아프죠

모질기도 하네요
아직 밟히는 건 그대인데 
너무 품었을까요 어찌한대도
아프기도 아픈 그대의 이름

날 잡아주던 그 손을
날 안아주던 그 손을
옷깃 내 옷깃을 당기던 손을
이젠 잡을 수 없는가요

볼을 꼬집었던 손이
날 쓰다듬던 그 손이
옷깃 내 옷깃에 고이 남아
이리도 아픈가요

주저앉는 마음은
꼭 잊으려 해도 찾아오죠
쿵 하고 내려앉죠 또 멍해지죠
다시 떠오르는 그대의 얼굴

날 잡아주던 그 손을
날 안아주던 그 손을
옷깃 내 옷깃을 당기던 손을
이젠 잡을 수 없는가요

볼을 꼬집었던 손이
날 쓰다듬던 그 손이
옷깃 내 옷깃에 고이 남아
이리도 아픈가요  

옷깃에 남아있죠
그 이름 그 온기 그대의 손길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