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히 내 이름을 부르면 (남자 Ver.)

전건호 2021.10.18 752
뜨거운 계절을 보내던 날
기분 좋은 바람이
두 빰을 스치는

가을 바다 한곳에 서서
아름다운 너와 나
그림을 그려갔어
모래 위 떨린 손끝으로

날 향해 웃어주는 입술
끝 모양과 태양보다
예쁘게 붉은 두 볼을 가진 네가

다정히 내 이름을
부르면 내 마음이
녹아내려 언제나
나 하날 위해 준비된
선물 같아 널 안으면
잠들지 않는 바다 위를
너와 함께 걷는 것 같아
하늘 아래 너와 나

남은 내 모든 날을 너에게
다 줘도 안 아까워
이제서야 내가
사랑에 눈을 뜬 건 가봐
경험하지 못했고
믿기지 않는 일만
일어나고 있는 거 아니

10월에 피는 코스모스
향기를 가득 담아
부는 바람에 살며시 실어 보내

다정히 내 이름을
부르면 내 마음이
녹아내려 언제나
나 하날 위해 준비된
선물 같아 널 안으면
잠들지 않는 바다 위를
너와 함께 걷는 것 같아
하늘 아래 너와 나

설레이는 지금이
꿈이 아닌 걸 알잖아
난 더 바랄 게 없어

먼 훗날 내 생애
아주 작은 소리로
귓가에 말할 거야
내 곁에 머물러줘서
마음 다해 고맙다고
어떤 말로도 표현 못 할
내 인생의 전부였다고

이 순간 너를 꼭 안고
고백할게 언제나
우리 모든 날들과
햇살 아래 우리 그림자
제일로 특별하다고
세 계절의 끝을 지나서
너의 앞에 서있는 지금
선명한 목소리로
널 사랑한다고
말할게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