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봉가 (石峯歌) (Feat. 김근희) (Teaser)

MC Meta 2021.10.28 43
난 지금 붓을 들고 글을 써 
혼신의 힘을 다해 획을 그어 
글씨를 통해 내 넋을 풀어
어둠속에서 승부를 걸어 
어머니는 떡을 썰어 
내 갈 길은 멀어 부끄러운 마음에 물어
'할 수 있니?' 몰라, 난 아직 어려 
그저 멀리 도망가고싶어
어릴 때 돌아가신 아버지 와 남겨진 가난의 대물림만 
오직 출세만이 유일한 희망 어머니와 약속한 시간 
10년이란 기간이 있었지만 
불현 듯, 이 땅에 내린 역병
홀로 남은 어머니에 대한 걱정 
날이 갈수록 심해진 전염병
약속을 깨고 귀향을 결정 

아 아 어찌하오 우 우우우 

날이 지면 모두 숨죽인 채 
얼굴을 다 가리고 숨어있네 
숨결이 병이 되는 지독한 시대 
가족 걱정과 불안한 미래 
내 꿈은 안개속에 잃어버렸어 
어머니 걱정에 눈이 멀어서 
집으로 온 나를 보시더니 
어머니는 가만히 말하셨지 
"난 떡을 썰테니 넌 글을 써라" 
그 서늘한 말씀에 붓을 드나 
떡 써는 소리보다 큰 숨소리 
불을 키고 보여주신 저 기적이 
내게 다시 길을 보여 주시니 
늘 답을 찾아주신 내 어머니 
난 다시 자신에게 물어보네 
'할 수 있니?' 그래, 할 수 있지! 

아 아 어찌하여 떠나나 아 아 어찌하오 
우 우 

어젯밤 꿈에 뵌 아버지의 
말씀을 듣고 다시 일으키네 
무한한 가능성과 많은 기회 
힘들고 외로워도 지치기엔 
나의 꿈이 확고하기에 
자신을 믿으라는 말씀 난 믿네, 
우리 모두가 결국 이 역병을 이겨내듯 
끝내 매듭을 지을 내 꿈!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