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문희뫼 2021.12.09 3
조각나는 유리같이
약한 사랑이었어도
충분히 아름다웠어

하나뿐인 그대여도
언젠가 그대 이름
덤덤히 부를 거야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