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비

정유빈 2021.12.27 14
아껴 쓰고 싶었던 나의 하루는
지나간 기억을 떠올리고
아물지 않은 자리를 다시 열어보고

아직 오지도 않은 내일을
미리 겁부터 먹고 두려워하지
지겹게 지겹게

이런 나라도 시간이 지나면
안 그러고 싶을 때 내 맘대로 멈출 수 있을까
사람은 쉽게 안 변한다는 말이 있잖아
차라리 익숙해지는 게 빠를지도 몰라

우리는 어째서 
하루라도 어째서
아프지 않고 보낼 수 없을까
하루에도 수백 개의 질문 쏟아지는데도
어울리는 답변이라곤 하나도 없어

지금껏 내 모습들 살피면
어릴 적 읽었던 동화책의 주인공처럼
틈만 나면 주머니 속
미련의 부스러기 한 조각씩 떼어다가
발자국 위에 조금씩 흘려두고 있었어
마치 되돌아갈 어딘가 있단 듯이
소리도 없이 계속해서 그래왔어

이런 나라도 시간이 지나면
안 그러고 싶을 때 내 맘대로 멈출 수 있을까
사람은 쉽게 안 변한다는 말이 있잖아
차라리 익숙해지는 게 빠를지도 몰라

우리는 어째서 
하루라도 어째서
아프지 않고 보낼 수 없을까
하루에도 수백 개의 질문 쏟아지는데도
어울리는 답변이라곤 하나도 없어

아쉬움이 무슨 취미도 아니고
툭하면 걸어왔던 길을 돌아보며
그곳에 멈춰있던 나에게

네 탓이라고 앞으로는 마주치지 말자고
발치에 떨군 미련들을 다시 주워 담았어

우리는 어째서 
하루라도 어째서
아프지 않고 보낼 수 없을까
하루에도 수백 개의 질문 쏟아지는데도
어울리는 답변이라곤 하나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