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락 나무도

나무도 바히돌도 없는 메에
매게 휘쫓긴 가톨의 안과
대천 바다 한 가운데
일 천석 실은 배에
노도 잃고 닷도 끊고
용총도 걷고 키도 빠지고
바람 불어 물결치고
안개 뒤섞여 자자진 날에
갈 길은 천리 만리 남고
사면이 검어 어득 저뭇
천지 적막 가치놀 떴는데
수적 만난 도사공의 안과

엇그제 임 여읜 나의 안이사
엇다가 가를 허리요
매거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