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래동화

윤석철트리오 2022.02.21 67
윤석철트리오 EP 〈익숙하고 일정한〉 

윤석철트리오 EP 〈익숙하고 일정한〉은 2019년 〈SONGBOOK〉 앨범 이후의 시간들을 의미 있게 보낸 윤석철의 이야기를 풀어낸 앨범이다.

타이틀 곡 ‘한국전래동화’를 포함하여 총 다섯 트랙이 수록되었으며 그간 여러 음악적 요소를 재즈에 융화시켜 독창적인 스타일을 구축해온 윤석철트리오가 전작을 통해 선보였던 다양한 장르와의 결합이 일렉트로닉, 힙합을 넘어 ‘국악’에까지 그 영역을 확장시킴으로써 한층 강력해진 신선함을 선사한다.


[윤석철트리오가 전하는 트랙 별 곡소개]

1. 한국전래동화
작년 가을에 씻김굿과 판소리를 재해석하는 작업을 했었습니다. 저는 그 장르에는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지금도 아닙니다) 많은 영상들과 음악들을 보고 듣고 진도에 내려가 그곳의 기운도 받고 그쪽에 계신 분들의 이야기들도 직접 들을 수 있었습니다. 작업은 다행히 잘 마무리했고 며칠 후, 자연스럽게 이 멜로디가 나왔습니다. 기분이 좋았습니다.


2. 사랑노래
문래동 작업실에서 이 멜로디를 처음 썼을 때의 분위기를 남기고 싶었습니다. 연주곡에, 조금 더 펑키하고 낡은 펜더 로즈를 사용해서.
제가 가지고 있는 펜더 로즈는 페달 쪽 부품들이 고장이 나 있던 터라 구석에 먼지만 쌓여 있었는데요. 이 작업을 계기로 부품도 수리하고 조율하는 법도 배워서 녹음했습니다.


3. 어쩌려고 그런 말을 해
아주 가끔은 재즈의 즉흥적인 면이 지루할 때가 있습니다. 자유라는 것은 가식적으로 들리고 즉흥 연주는 그 시작과 끝을 예상 가능하게 합니다. 네, 아주 가끔은요.
이 곡에서 드러머는 규칙적으로 킥과 라이드 심벌만 치다가 스네어를 딱 두 번 치는데요. 이건 즉흥적인 걸까요 아니면 다분히 계획적인 걸까요.
그리고 저는 어쩌려고 이런 말을 하는 걸까요.


4. 익숙하고 일정한
이 곡과 함께 쉬면 좋겠습니다.


5. 도사님 펑크
‘한국전래동화’의 메인 루프를 조금 더 확장해 보면 좋을 것 같았어요.

각종 무술에 통달한 도사님들이 자웅을 겨루고 있습니다.
정작 그 들은 이기고 지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지 않은 것 같습니다.
결투 그 자체가 아름다운 한 폭의 그림..

그런 이미지를 떠올리며 작업했습니다.

-
All Songs Performed by 윤석철 정상이 김영진

Fender rhodes & Synthesizer 윤석철
Bass 정상이
Drums 김영진

Recorded by 윤석철 at blank shop studio
Mixed by 윤석철 at blank shop studio
Mastered by 박경선 at boost knob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