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

최용호 2022.03.14 3
어룰 없이 지는 꽃은 가는 가는 봄인데
어룰 없이 오는 비에 봄은 울어라

어룰 없이 지는 꽃은 가는 가는 봄인데
어룰 없이 오는 비에 봄은 울어라

서럽다, 이 나의 가슴속에는!
보라, 높은 구름 나무의 푸릇한 가지
그러나 해 늦으니 해 늦으니 어스름인가

애달피 고운 비는 그어 그어 오지만
내 몸은 꽃자리에 주저앉아 우노라

서럽다, 이 나의 가슴속에는!
보라, 높은 구름 나무의 푸릇한 가지
그러나 해 늦으니 해 늦으니 어스름인가

애달피 고운 비는 그어 그어 오지만
내 몸은 꽃자리에 주저앉아 우노라
내 몸은 꽃자리에 주저앉아 우노라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