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봄 끝의 시

김새벽 2022.05.19 4
예쁜 꽃이 지고 피었던 지난 날들이
이젠 조금씩 지나가는게 
아쉬워지는 봄 끝에서

시리게 추운 지난 겨울이
따뜻해졌던 날
차가운 눈을 녹였던
참 좋았던 봄날

이젠 떠나가는 것도 변해가는 것도
그 모든 것이 아쉬워지고

이젠 나의 곁에 있던 사라지는 것들
그 모든 것이 서글퍼지는 
나만 혼자 여기 있나 봐

예쁜 꽃이 지는 것처럼 
나의 예뻤던 지난 날들도 

보이지 않고 다 잊혀져 가는
추억이 되고 새로운 날이
낯설어지는 나의 오늘 
이 봄의 끝에서 노래한다

이젠 떠나가는 것도 변해가는 것도
더이상은 잡을 수 없고

이젠 나의 곁에 있던 사라지는 것들
그 모든 것을 보내야하는

나의 지금 이 순간에 미련 가득한 마음도
아름답던 봄이 되겠지

봄이 가고 여름이 오듯 언제나
예뻤던 지난 봄날만큼
앞으로의 모든 날들도 참 행복할 거야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