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의 기억 (TEASER)

유채훈 2022.07.04 39
멀어져 작아지는 것처럼
어두워 모든 것이 사라지듯이
오래돼버린 낡은 꽃잎들처럼
부서져 조각들이 저 멀리 흩어지면

너무 아름답던 많은 날들이
하늘에 별이 되어서
나를 비추네

예쁘다, 그래서 더 예뻤구나
저 멀리서 잊혀지지 않고 있었구나
멈춰있던 내 맘 속 깊은 어딘가에서
갇혀있었던, 그리워 보고 싶었던...

파랗게 찬란한 추억들이
하얗게 바다 끝에 부서지듯이
오랜 꿈에서 깨버린 아이처럼
멍하니 생각 없이 저 멀리 바라보면

너무 포근했던 많은 날들이
식어버린 바람 되어 
나를 만지네

슬프다, 그래서 더 슬펐구나
내 곁에서 오랫동안 같이 있었구나
멈춰있던 내 맘 속 깊은 어딘가에서
버려져 있던, 아파서 건들지 않던...

마지막 조각까지 다 없어질까 봐
다시 또 찾아 둘러보면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이렇게 내 앞에

내 앞에, 내 곁에… 
한순간도 떠나갔던 적 없는 것처럼
멈춰있던 내 맘, 이 세상 어디도
그렇게 있어 지금도 빛나고 있어
이곳에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