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걸음

DK (디셈버) 2023.03.28 838
해 질 무렵 날 끌고 간 발걸음
눈 떠보니 잊은 줄 알았던 곳에
아직도 너에 대한 미움이 남아 있는지
이젠 자유롭고 싶어

시간이 해결해 주리라
난 믿었지 그것조차 어리석었을까
이젠 흘러가는 대로 날 맡길래
너와는 상관없잖니

처음부터 너란 존재는 내겐 없었어
네가 내게 했듯이
기억해 내가 아파했던 만큼
언젠간 너도 나 아닌 누구에게 
이런 아픔 겪을 테니

미안해 이렇게 밖에 할 수 없잖니
정말 이럴 수밖에
너처럼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그날이 오길
너를 사랑할 수 없고
너를 미워해야 하는 날 위해

시간이 해결해 주리라
난 믿었지 그것조차 어리석었을까
이젠 흘러가는 대로 날 맡길래
너와는 상관없잖니

처음부터 너란 존재는 내겐 없었어
네가 내게 했듯이
기억해 내가 아파했던 만큼 
언젠간 너도 나 아닌 누구에게
이런 아픔 겪을 테니

미안해 이렇게 밖에 할 수 없잖니
정말 이럴 수 밖에
너처럼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그날이 오길
너를 사랑할 수 없고
너를 미워해야 하는 날 위해

너를 사랑할 수 없고
너를 미워해야 하는 날 위해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