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바다

케이시 (Kassy) 2023.11.07 115
혹시 들킨 건 아니겠지
파도처럼 요란해진 내 마음이
바람 소리에 급히 숨겨도
어르고 달래도 이미 
빨개진 볼은 자꾸 달아올라  
눈을 감고 고개를 돌렸어 

말없이 날 바라봐 주는 
너의 눈에 한없이도
깊은 바다가 담겨진 것 같아 
어느새 빠져 들어가 

모래 윌 걷고 바람을 타고 
이 바다에 가득 내 맘을 담아 
너에게만 몰래 보여줄게
수줍은 내 맘 모두 가져간 
아름다운 널 이젠 마음껏 안을게
언제나 나의 바다를 기억해 줘요

이 바다에 너와 있으면 
다른 건 더 필요 없어 
이대로 그냥 시간이 멈추기를 
오늘 내 마음이 그래  

모래 윌 걷고 바람을 타고 
이 바다에 가득 내 맘을 담아 
너에게만 몰래 보여줄게
수줍은 내 맘 모두 가져간 
아름다운 널 이젠 마음껏 안을게
언제나 나의 바다를 기억해 줘요 

불안한 마음을 내려놓을게 
마주 잡은 손을 놓지 말아요
서로를 잃어버리지는 않도록 
나를 잡아주세요 

꿈같은 이 밤 들뜬 나의 맘 
보고 있지만 말고 안아줘요 
가리지 말고 더 보여줘요
수줍은 내 맘 모두 가져간 
아름다운 널 이젠 마음껏 안을게   
언제나 나의 바다를 기억해 줘요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