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처럼

아끼던 옷을 고르고 난 화장을 하죠
한참을 거울 앞에 앉아서 
늘 하지 않아 서툰 내 손이 
입술을 그리며 
조금은 떨리고 있죠

아무리 유난스레 
서둘러 준비하려 해봐도 
눈물이 흘러 
내 얼굴을 자꾸 망쳐놓죠 

그대와 헤어지러  가는 날인데
난 겨우 이것밖엔 
할 수가 없죠 바보처럼 
마지막 그대에게  
가장 예쁜 내 모습으로 
기억되기를 바랄뿐이죠
그대 떠나도

<간주중>

지킬 자신도 없는데 
또 다짐을 하죠
웃으며 그대 보내주기를
이별의 말에 눈물이 흘러 
화장이 번지면
그대가 싫어할까봐

아무리 이별 앞에 
내 맘을 추스르려 해봐도
아직 남겨진 내 사랑이 
가만두질 않죠

그대와 헤어지러 가는 날인데
난 겨우 이것밖엔 
할 수가 없죠 바보처럼
마지막 그대에게 가장 
예쁜 내 모습으로 
기억되기를 바랄뿐이죠 
그대 떠나도 

날 위한 그대사랑 
어느새 다 써버렸음을
나도 알고 있는데
 
그대와 헤어지고 돌아가는 길 
결국 내 얼굴은
다 번져버렸죠 바보처럼
하지만 뒤돌아선 
그댈 보는 그 순간까지 
눈물 꼭 참고 편히 보낸건 
참 잘한거겠죠	
매거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