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되어 꽃은 피고

럼블피쉬 2007.05.23 31
지난 날을 생각해봐도 떠난 그 날 밤을 기억해봐도
아직 나에겐 모든 게 마치 어제 일만 같은데
매일 죽을 만큼 아파했지만 또 그런 만큼 후회했지만
이젠 그 모든 날들이 잊혀져 갈 것도 같은데
시간 흘러 흘러 아주 조금씩 흐려지긴 하지만
흐려진다 해도 지워질 수 없는 지난 날
* 또다시 봄이 되어 꽃은 피고 다시 더운 계절 돌아와도 
너의 마음은 손댈 수도 없이 차가와 나에겐 
겨울 되어 눈 내리고 다시 시린 바람 불어와도 
나의 마음은 타는 불꽃처럼 꺼지지 안잖아
미련없이 묻어두려 했지만 또 매일같이 기도하는 나 
너의 그 이름 조차도 이젠 부를 수가 없는데
오랜 시간 지나 아주 조금씩 멀어지긴 하지만
멀어진다 해도 놓칠 수가 없는 지난 날
더는 울지 못해서 또 마지못해서 널 다 잊은 듯 살아가지만
너의 기억은 다시 어둠 속에 매일 밤 찾아와
밤이 되어 눈을 감고 애써 이른 잠을 청해봐도
나의 꿈 속에 남겨진 그 얼굴 지울 수 없잖아
아침 되어 눈을 뜨고 다시 또 하루가 시작되면 
너의 얼굴은 푸른 연기처럼 달아나 모두 다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