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의 꽃

박효신 2008.11.25 5,700
어느새 길어진 그림자를 따라서
땅거미 진 어둠 속을 
그대와 걷고 있네요

손을 마주 잡고 그 언제까지라도
함께 있는 것만으로 
눈물이 나는 걸요

바람이 차가워 지는 만큼 
겨울은 가까워 오네요
조금씩 이거리 그 위로 
그대를 보내야 했던 계절이 오네요

지금 올해의 첫 눈꽃을 바라보며 
함께 있는 이 순간에
내 모든걸 당신께 주고 싶어 
이런 가슴에 그댈 안아요

약하기만 한 내가 아니에요 
이렇게 그댈 사랑하는데
그저 내 맘이 이럴 뿐인거죠

그대 곁이라면 또 어떤 일이라도
할 수 있을 것만 같아
그런 기분이 드네요

오늘이 지나고 또 언제까지라도
우리 사랑 영원하길 기도하고 있어요

바람이 나의 창을 흔들고
어두운 밤마저 깨우면

그대 아픈 기억마저도
내가 다 지워줄게요 환한 그 미소로

끝없이 내리는 새하얀 눈꽃들로 
우리 걷던 이 거리가
어느새 변한 것도 모르는 채 
환한 빛으로 물들어 가요

누군가를 위해 나 살아가나요
무엇이든 다 해주고 싶은 
이런게 사랑인 줄 배웠어요

혹시 그대 있는 곳 어딘지 알았다면
겨울 밤 별이 돼 그대를 비췄을 텐데

웃던 날도 눈물에 젖었던 슬픈 밤에도
언제나 그 언제나 곁에 있을게요

지금 올해의 첫 눈꽃을 바라보며 
함께 있는 이 순간에 
내 모든걸 당신께 주고 싶어 
이런 가슴에 그댈 안아요

울지 말아요 나를 바라봐요 
그저 그대의 곁에서
함께 있고 싶은 맘 뿐이라고 
다신 그댈 놓지 않을 테요

끝없이 내리며 우릴 감싸온 
거리 가득한 눈꽃 속에서
그대와 내 가슴에 조금씩 
작은 추억을 그리네요

영원히 내 곁에 그대 있어요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