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지근한 밤

오왠 (O.WHEN) 2019.01.31 279
미지근한 밤 또 지쳐있는 밤 
스스로 갇힌 방안에 난 아무렇게나 

불러볼 거야 노래 말고 널 
하루 종일 난 아무렇게나 

다른 날과 또 다른 날 같은 날과 떠나간 날 
찢어진 글과 조각난 연필은 아무 소용없어 
아직 준비중인 나와 마무리를 끝낸 니가 
어떻게 같은 조각을 맞출 수 있겠어 

미지근한 밤 또 지쳐있는 밤 
스스로 갇힌 방안에 난 아무렇게나 

불러볼 거야 노래 말고 널 
하루 종일 난 아무렇게나 

할 말을 못한 날은 항상 이제서야 후회돼 
아프고 나서야 약을 챙겨먹는 나처럼
앞을 보는데 보이질 않아 

곧 사라질 거야 또 잊혀질 거야 
한 밤을 새다가 언젠간 잠들 

미지근한 밤 또 지쳐있는 밤 
스스로 갇힌 방안에 난 아무렇게나 

불러볼 거야 노래 말고 널 
하루 종일 난 아무렇게나 

나 이젠 아무것도 할 수가 없어 
나 이젠 아무런 표정이 없어서 
다가가다 멀어지고 
멀어지면 그리워서 
너를 불러보는 나 

미지근한 밤 스스로 갇힌 방안에 
난 아무렇게나 난 불러볼 거야 
노래 말고 널 하루 종일 난 
아무렇게나 

미지근한 밤을 새는 중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