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혼자

박보람 & 박재정 2019.11.27 222
가끔씩 궁금한 건 나 혼자 일까
이따금 아픈 것도 나 뿐인 걸까
너란 사람 너라는 사람
여전히 나에게는 오늘 인가 봐

이른 아침 머리를 말리다 말고
신발을 신은 채로 거울 앞에서
널 생각해 기억은 가끔 쓸데없이 분명해
넌 지금도 나의 시간 속에 살고 있나 봐

사랑을 하다 사랑을 하다
어느 날 문득 우리는 또 혼자가 되고
하루 만큼씩 이렇게 천천히 무뎌지는 걸까
괜찮은 척 하는 게 요즘은 조금 힘에 겨워

어쩌면 두고두고 후회되는 건
잘 지내라는 말 따윌 해버린 거
너란 사람 너 같은 사람
다시는 없을 거란 걸 잘 알면서

사람들 속에서 바쁜 척 지내다
늦은 밤 혼자서 또 한 병을 비워
널 생각해 이렇게 대책 없이 보고 싶어져
바보처럼 헤어지고서도 사랑은 계속돼

그리워 하다 그리워 하다
건너 건너서 우연히 니 안부를 듣는 날
잘 지낸다는 소식에 울지도 웃지도 못한 난
너 없는 이 세상이 이제는 조금 힘이 든다

아침이 밤이 되어 가듯이 니가 저물어
그걸 보는 일이 참 아파
우리가 우리였던 시간이 그리워지면
가만히 난 너를 불러봐

사랑을 하다 사랑을 하다
어느 날 문득 우리는 또 혼자가 되고
하루 만큼씩 이렇게 천천히 무뎌지는 걸까
괜찮은 척 하는 게 요즘은 조금 힘에 겨워

너 없는 이 세상이 이제는 조금 힘이 든다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