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영탁 2021.02.09 3,119
도닥도닥 내 사람아
오늘 하루 어찌 보냈소

걸음걸음 걸음걸음이
힘겨웠다 말도 못 하고

찬비 맞아 시려운
달빛마저 무거운
그저 몸을 뉘고 싶을 때

나는 그대 이불이 되어
아픈 마음 덮어 주겠소

이젠 나의 품에 안기어
좋은 꿈만 꾸길 바라오

도닥도닥 내 사람아
고운 꿈만 꾸길 바라오

이리저리 부는 바람에
휘청이며 걸어왔구려

그대 혼자 외로이
어둔 밤에 쓸쓸히
눈물 속에 잠을 청할 때

나는 그대 이불이 되어
아픈 마음 덮어 주겠소

이젠 나의 품에 안기어
좋은 꿈만 꾸길 바라오

나의 품에 안기어
고운 꿈만 꾸길
바라오

도닥도닥 내 사람아
당신 옆엔 내가 있다오
매거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