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에 묻어둔 채 살아갈게

송이한 2021.12.09 164
너 없는 하루를
멍하니 버텨내
넋이 나간 사람처럼

나 홀로 지내는 게
아직은 버거운데
오늘도 억지로 견뎌네

바람이 스쳐 지나듯
햇살이 잠깐 내리듯
지난날의 아름다운 슬픈 이야기처럼

추억에 묻어둔 채 이대로 살아갈게
오지 않는 너를 기다리며 아프지 않게
미워하진 않을게 네가 남긴 사랑도 내겐
충분했으니까 이젠 보내줄게

지나간 기억은
미련을 지우듯
후회를 전하기만 해

의미 없는 흔적만
한참을 바라보다
어느새 하루가 흘러가

바람이 스쳐 지나듯
햇살이 잠깐 내리듯
지난날의 아름다운 슬픈 이야기처럼

추억에 묻어둔 채 이대로 살아갈게
오지 않는 너를 기다리며 아프지 않게
미워하진 않을게 네가 남긴 사랑도 내겐
충분했으니까 이젠 보내줄게

아픔은 뒤로 미룬 채
더는 널 찾지 못하게
무엇 하나 바라지 않을게

꺼내볼 수 없는 가슴속에 숨겨놓고서
아파도 견뎌볼게 네가 없는 세상은 내겐
의미 없겠지만 이젠 보내줄게
그저 좋았던 지난날 우리로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