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버리고 버려도

영애 (Young愛) 2007.09.12 6
한참을 죽은듯이 지내도 시간이란 멈출 수 없는건가봐
햇살은 방안을 또 비추고 눈물은 내 베개를 적시고 있죠
닫힌 커튼을 거둬내고 잠긴 창문을 모두 열어 
방안 가득한 추억들을 털어내고 싶은데 버리고 싶은데
먼지처럼 사랑은 그렇게 내 맘속 깊은 곳 또 쌓여가네요
버리고 버려도 그대라는 사람을 지울 수 없네요 
기억속에 그댈 쓸고 닦아요

죽을 것처럼 어젠 아파도 이렇게 난 숨쉬며 살고 있어요 
밤사이 가득쌓여 버렸던 추억을 하나둘씩 다시 버려요
사랑했었던 날들보다 더딘 하루를 또 버티며
그댈 모르던 그때처럼 살아갈 수 있나요 그럴 수 있나요
먼지처럼 사랑은 그렇게 내 맘속 깊은 곳 또 쌓여가네요
버리고 버려도 그대라는 사람을 지울 수 없네요 
기억속에 그대를 쓸고 닦아요

사랑했던 기억은 아무리 털어서 버리려고 해봐도 
잠시뿐인건가봐 오늘 뿐 인건가봐 미칠듯 사랑했나봐
짙은 먼지처럼 사랑은 그렇게 
내 맘속 깊은 곳 또 쌓여가네요
버리고 버려도 그대라는 사람을 지울 수 없네요 
기억속에 그댈 쓸고 닦아요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