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정보

위댄스

위댄스

공유하기
활동유형
혼성/그룹
스타일
인디
데뷔
2015년 / 준비됐나
아티스트 소개
‘We(우리는) Dance(춤을 춘다)’. 

위댄스는 아마도 한국 음악 역사상 가장 직관적인 이름을 가진 아티스트일 것이다. ‘위’댄스에서 ‘기’타를 치는 ‘위기’와 ‘위’댄스 ‘보’컬을 담당하는 ‘위보’가 뭉친 독특한 듀오는 21세기에 누구도 행하지 않는 방식으로 음악 커리어를 만들어 왔다. 쉬운 길이나 흔한 것엔 관심이 없던 위댄스가 음원 스트리밍과 일반적인 앨범 제작과정을 거부한 채, 그저 하고 싶은 대로 능동적이고 실험적으로 만든 음악은 80여 곡에 달한다. 그 사이 한국은 물론이고 ‘Fuji Rock Festival’, ‘Primavera Sound’, ‘Big Sounds Festival’ 등 굵직한 해외 페스티벌에 초청을 받아 스페인, 프랑스, 일본, 호주, 홍콩, 싱가포르 등 세계 각지에서 팬을 만났다.

위댄스의 음악에서 뗄 수 없는 부분인 불협화음의 보컬과 기타 음은 잘 정돈된 음악에 익숙한 사람의 귀엔 다소 불편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하지만 위댄스가 펼쳐내는 음들은 어느 지점에서 돌발적으로 황홀하기 그지없는 팝을 형성한다. 이 독특하고 기이한 구성은 단번에 리스너의 마음을 흔들고 어느 순간 정신없이 춤을 추게 만든다. 위댄스의 특별함은 결코 음악에서만 오지 않는다. 마치 길거리 구제시장에서 영감을 받은 듯한 의상 스타일과 가장 깊숙한 내면에서 분출시킨 듯한 위보의 춤동작은 우리의 감각을 휘젓는다. 

“우리는 춤을 추며 경계를 넘어가지요.” 위댄스의 모토다. 타인의 시선을 과하게 의식하고 본인을 치장하는 데 익숙해져 있는 현대인에게 말을 건다. 위댄스의 음악은 삶 전체 혹은 특정 상황이나 부분들에 대한 찬미와도 같다. 달아오른 혀로 중얼거리는 것이다. 이상한 것들이 당당하기 어려운 이 세상에서 위댄스는 내면의 경계를 넘어보자는 매력적인 충동을 불러일으킨다. 이것은 마치 거부하고 싶지 않은 초대장과도 같다. 

 '우리는 춤을 춰요, 당신은요? 이쪽으로 와서 우리와 함께 춤을 춰요. 그리고 당신은 그렇게 할 걸요.’

The duo met during a chance encounter on the street with Webo noticing Wegi’s unique fashion sense, recognising a kindred spirit and demanding he start a band with her. With songs about everyday life, a penchant for banging on a single cymbal in between dance breaks, dissonant vocals, dissonant guitars, and an accompanying drum/electronic track played (at least up until a few years ago) from an old portable CD player, it’s hard to talk about this band without any musically-seasoned listener narrowing their eyes skeptically and possibly thinking they didn’t know you as well as they thought they did. But against all odds, these features come together to form a glorious confluence of a-tonal, spasmodic pop bliss that can feel at once anthemic and, of course, make you move in whatever weirdo way these unique compositions compel you. Their music plays like a pied piper anthem of indie strangeness, beckoning all to join in on the alt-bacchanal. 

Which is the point. The band’s stated mission is to “help people dance through their boundaries (whatever they maybe) and to experience life fully on the other side”. They hope to give courage to real outsiders to show their true selves.

Trying to collect all the Wedance recordings is a feat in itself as the duo usually only carry a few copies of their plethora of their self recorded and self burned EPs around to their performances. This idea of a musical scavenger hunt, trying to piece together the entirety of an artist’s body of work in the age of digital and easily transmittable everything, greatly appeals to their fans. Some greater value is placed on the struggle and search as opposed to the ease and convenience of a simple download.

Halfway into any Wedance set their name finally presents itself with its correct intonation. There’s not enough proudly odd stuff in this world, and so a Wedance set seems to speak to that feeling and acts then as a challenge and invitation; Wedance, do you? Certainly many of their avid fans, many of whom are rabid devotees to the weirdness Wedance conjures, have answered their call. 

With performances at Fuji Rock, Primavera Sound, Nuits Sonores, Bug Sounds, Baybeats and more under their belts already the invitation is open to all; come along and dance with us and find out a little bit more about yourself as you do.

아티스트 이미지

  • 위댄스
  • 위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