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격동

아이유 (IU) 2014.10.06 2,802
나 그대와 둘이 걷던 
그 좁은 골목계단을 
홀로 걸어요 
그 옛날의 짙은 향기가 
내 옆을 스치죠

널 떠나는 날 사실 난..

등 밑 처마 고드름과 
참새소리 예쁜 
이 마을에 살 거예요
소격동을 기억하나요 
지금도 그대로 있죠

아주 늦은 밤 
하얀 눈이 왔었죠 
소복이 쌓이니 
내 맘도 설랬죠
나는 그날 밤 
단 한숨도 못 잤죠 
잠들면 안돼요 
눈을 뜨면 사라지죠

어느 날 갑자기 
그 많던 냇물이 말라갔죠
내 어린 마음도 
그 시냇물처럼 
그렇게 말랐겠죠

너의 모든걸 
두 눈에 담고 있었죠
소소한 하루가 넉넉했던 날
그러던 어느 날 
세상이 뒤집혔죠 
다들 꼭 잡아요 
잠깐 사이에 사라지죠

잊고 싶진 않아요 
하지만 나에겐
사진 한 장도 
남아있지가 않죠
그저 되뇌면서 되뇌면서
나 그저 애를 쓸 뿐이죠

아주 늦은 밤 
하얀 눈이 왔었죠 
소복이 쌓이니 
내 맘도 설랬죠
나는 그날 밤 
단 한숨도 못 잤죠 
잠들면 안돼요 
눈을 뜨면 사라지죠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