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숨는다 (Remaster Ver.)

홀린 (HLIN) 2016.12.01 3
내 마음 속에 
따스한 바람이 앉았다
그 바람은 내 기억 속에 
그을음을 조금씩 지운다

그 바람은 또 다시 
나의 울음을 타고 간다
어둠을 비추던 달에게서 
잠시 머물러 속삭인다 
또 다시 바람이 분다

달이 숨는다 아픈 날 기억하던
달이 숨는다 어두운 날 비추던
밤의 이야길 지우고 
날 지키던 달이 숨는다

바람이 불어와 
나뭇가지에 걸린 하늘은
차마 부끄러움에 붉어가고 
또 다시 아침이 오면
내 슬픔도 사라져간다

달이 숨는다 아픈 날 기억하던
달이 숨는다 어두운 날 비추던
밤의 이야길 지우고 
날 지키던 달이 숨는다

잠 못 이룬 밤에 서글픈 맘에
또 그걸 지켜보던 저 달에
나의 한숨에 불어온 바람에
내 아픔도 말없이 사라진다

달이 숨는다 아픈 날 기억하던
달이 숨는다 어두운 날 비추던
밤의 이야길 지우고 
날 지키던 달이 숨는다

달이 숨는다 길 잃은 시간 속에
달이 숨는다 상처로 춤을 추던 
나의 이야길 지우고 
날 지키던 달이 숨는다

이 밤이 다 가기 전에 
나에게 말을 해줘요 
언젠가 나에게
또다시 꼭 찾아온다 말해요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스트가 없습니다.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