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

방탄소년단 2017.02.12 56,421
보고 싶다 이렇게 말하니까
더 보고 싶다
너희 사진을 보고 있어도
보고 싶다
너무 야속한 시간
나는 우리가 밉다
이제 얼굴 한 번 보는 것 조차
힘들어진 우리가
여긴 온통 겨울 뿐이야
8월에도 겨울이 와
마음은 시간을 달려가네
홀로 남은 설국열차
니 손 잡고 지구 반대편까지 가
이 겨울을 끝내고파
그리움들이 얼마나
눈처럼 내려야
그 봄날이 올까
Friend

허공을 떠도는
작은 먼지처럼 작은 먼지처럼
날리는 눈이 나라면
조금 더 빨리 네게
닿을 수 있을 텐데

눈꽃이 떨어져요
또 조금씩 멀어져요
보고 싶다
보고 싶다
얼마나 기다려야 또
몇 밤을 더 새워야
널 보게 될까 
만나게 될까

추운 겨울 끝을 지나
다시 봄날이 올 때까지
꽃 피울 때까지 그곳에
좀 더 머물러줘 
머물러줘

니가 변한 건지 아니면
내가 변한 건지
이 순간 흐르는 시간조차 미워
우리가 변한 거지 뭐 모두가
그런 거지 뭐
그래 밉다 니가 넌 떠났지만
단 하루도 너를
잊은 적이 없었지 난
솔직히 보고 싶은데
이만 너를 지울게
그게 널 원망하기보단
덜 아프니까

시린 널 불어내 본다
연기처럼 하얀 연기처럼
말로는 지운다 해도
사실 난 아직 널 보내지 못하는데

눈꽃이 떨어져요 또
조금씩 멀어져요
보고 싶다 
보고 싶다
얼마나 기다려야 또
몇 밤을 더 새워야
널 보게 될까 
만나게 될까

You know it all
You're my best friend
아침은 다시 올 거야
어떤 어둠도 어떤 계절도
영원할 순 없으니까

벚꽃이 피나봐요
이 겨울도 끝이 나요
보고 싶다 
보고 싶다
조금만 기다리면
며칠 밤만 더 새우면
만나러 갈게
데리러 갈게 

추운 겨울 끝을 지나
다시 봄날이 올 때까지
꽃 피울 때까지 그곳에
좀 더 머물러줘 
머물러줘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